‘앙큼한 돌싱녀’ 이민정, ‘단언컨대’ 패러디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 ‘단언컨대’ 패러디
  • 온라인화제팀
  • 승인 2014.03.13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 ‘단언컨대’ 패러디.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방송 화면 캡처
▲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 ‘단언컨대’ 패러디.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방송 화면 캡처
‘앙큼한 돌싱녀’ 이민정, ‘단언컨대’ 패러디.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에서 이민정이 이병헌의 광고 속 대사를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나애라(이민정)는 자신의 어머니께서 운영하는 국박집을 방문했다. 나애라는 ‘국밥에게도 영혼이 있다면 시뻘건 불에 끓어보겠다는 사골국의 용기와 어떤 고난과 시련에도 야들하게 익어가는 소머리의 책임감, 깍두기 국물을 감싸 안을 수 있는 따뜻함을 가졌을 것입니다. 단언컨대, 국밥은 가장 완벽한 국물입니다’라고 독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이병헌이 출연한 휴대전화 광고 속 ‘메탈에게도 영혼이 있다면 물불을 두려워 않고 뛰어드는 용기와 어떤 시련에도 상처받지 않는 강인함, 차갑지만 약한 자를 감싸 안는 따뜻함을 가졌을 것입니다. 단언컨대, 메탈은 가장 완벽한 물질입니다’라는 대사를 패러디한 것이어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