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염전 인권 침해 장애인 보호 나선다
전라남도, 염전 인권 침해 장애인 보호 나선다
  • 김지환 기자
  • 승인 2014.04.0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는 섬 염전서 인권 침해 장애인이 다수 발견되고 있어 그에 따른 보호대책을 수립, 장애인 일시 보호 후 일자리 알선 등 각종 사회복지서비스를 적극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최근 보건복지부, 공동모금회, 신안군 등과 함께 장애인 인권침해 보호대책 회의를 갖고 시설 입소를 희망하는 등록 장애인은 거주 시설에 입소를 지원하고, 직업 능력이 있는 등록 장애인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남직업능력개발원에서 직업 훈련 뒤 장애인 고용기업이나 직업 재활시설 등에 취업을 알선해주기로 협의했다.

또한 ‘장애인 임시쉼터’를 마련해 장애 의심이 가는 미등록 장애인을 임시로 거주해 장애 등록 절차를 밟도록 하고 등록 후 일자리를 알선하기로 했다. 또한, 장애인 임시쉼터에 있는 동안 생활비, 장애등록비, 의료비 등은 공동모금회 협조를 받아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권 침해지역에서 나오는 장애인들을 일시 거주할 수 있는 ‘장애인 쉼터’와 장애인의 안정된 일자리를 위한 ‘직업 재활시설’ 설치를 보건복지부에 건의키로 했다.

한편 섬·염전 등 장애인 인권 침해지역에 전남장애인인권센터 전문요원 2인을 수사 기간 동안 상시 파견해 인권 침해 장애인에 대한 상담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