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A “장애아동 예술 가능성은 현재 진행형”
프로젝트A “장애아동 예술 가능성은 현재 진행형”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4.07.2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장애아동을 위한 지원 사업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장애아동을 위한 지원 사업 ‘프로젝트A’를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조아제약의 후원과 5인의 창작예술가 멘토링으로 진행한다.

장애아동을 위한 멘토단은 ‘팝아티스트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마리킴, 찰스장, 아트놈, 임지빈과 한국화가 라오미 등 5인이 참여한다. 또한 의약품 제조회사인 조아제약은 ‘장애아동 미술 멘토링 공모’를 통해 멘티 6인을 후원하고 있다.

지난해 제1기 프로젝트A로 참여했던 예술가들은 약 8개월의 멘토링과 기획전시 종료 후에도 장애아동들과 지속적으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참여자 중 신동민(발달장애) 군은 지난 5월,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컨템포러리 아트쇼’를 비롯해, 국회의원회관의 ‘소리없는 울림展’, 밀알미술관의 ‘2014 열린행성프로젝트展’ 등 전시에 참여했으며, 오는 11월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첫 개인전을 가질 계획이다.

심안수(자폐성장애) 군은 문화역 284의 ‘제1회 장애인창작아트페어’와 올림푸스홀 갤러리 펜에서 열린 ‘With us On Earth展’ 등 다양한 전시활동에 참여했다.

한승민(자폐성장애) 군은 홍익대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제5회 한중일 장애인미술교류전’에 참가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 한 군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독일의 사회학자 울리히 벡의 ‘위험사회 이론’에 의하면 환경과 기후의 변화로 인해 장애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며 “장애아동에 관한 문제를 공감하며, 이들의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이끌어주는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서울문화재단에서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전용 창작공간으로,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젝트A를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다.

프로젝트 A는 공모를 통해 예술적 재능을 가진 장애아동을 선발하고 이들을 지도하는 예술가와 멘토·멘티 형식의 1:1 매칭을 통해 공동 작업을 진행하는 아트링크 프로그램이다.

이 작품들은 향후 후원사인 조아제약의 박스디자인에 적용될 예정이며, 오는 11월 서울시 신청사 시민청에서 작품 전시회도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