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애인 하이패스 단말기 지원
전남, 장애인 하이패스 단말기 지원
  • 박광일 기자
  • 승인 2015.01.1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50인, 장애인용 하이패스 단말기 구입비용 9만1,000원 지원

전라남도는 장애인의 고속도로 하이패스 이용률 제고와 안전운전을 위해 장애인용 하이패스 단말기 구입 비용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 고속도로 통행료를 할인받기 위해 장애인복지카드, 이용대금 등을 동시에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통과 시간이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안전운전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하이패스 단말기를 장착하면 장애인복지카드 등을 제출하지 않아도 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장애인 전용 하이패스 단말기가 일반 단말기보다 고가에 판매되고 있어 단말기를 쉽게 구입 못하는 장애인이 많은 실정.

이에 전남은 저소득 장애인의 일반 하이패스와 장애인용 하이패스 구입 비용 차액 9만1,000원을 저소득 자가운전자, 생계형 자가운전자(건강보험료 본인 부담금에 의한 소득 판정 기준 100% 이하인 자) 350인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희망자는 관할 시·군청에 지원 가능 여부를 확인한 후 단말기 구입 영수증 등을 시·군청에 제출하고, 설치 확인을 거쳐야 한다. 또한 단말기 정상 작동을 위해 읍·면·동사무소에 방문해 지문을 등록해야 한다.

전남 이기춘 노인장애인과장은 “올해 시범사업의 호응도와 참여율이 높으면 하반기 수요조사를 통해 내년부터는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장애인이 겪고 있는 작은 불편이라도 해소하는 장애인정책 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