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애인4단체연합회, 바우처 택시 제도 도입 촉구
서울시장애인4단체연합회, 바우처 택시 제도 도입 촉구
  • 이솔잎 기자
  • 승인 2015.08.1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장애인4단체연합회(이하 연합회)가 서울시에 바우처 택시 제도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연합회는 서울특별시농아인협회·시각장애인협회·지적장애인협회·지체장애인협회 4개 단체가 결성한 단체로 지난 6월초 시각장애인협회 남산 회장을 연합회 회장을 추대했다.

이에 따라 연합회는 첫번째 활동으로 지난 6월 바우처택시 제도 도입을 위한 정책건의서를 서울시에 제출, 지난 14일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과 좌담회를 통해 다시 한번 촉구했다.

바우처택시 제도는 현재 부산과 울산 수원 등에서 도입해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시행 지자체는 물론 이를 이용해 본 모든 장애인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이 제도는 모든 유형의 중증장애인이 현행 장애인콜 등 특별교통수단뿐만 아니라 기존의 영업용 일반 콜택시도 35%만 본인이 부담하고 나머지는 지자체가 부담해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이날 좌담회에서 연합회는 “서울시가 그동안 장애인 배려 정책 시행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아쉽게도 정책 수립과 집행 과정에 장애인 당사자의 참여 기회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애인 정책 개발과 운용 과정에서 전문가나 교수들보다도 우선적으로 장애인 당사자의 참여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장애인 직접 관련 사항뿐 아니라 서울시에 개설된 많은 위원회에 장애인 당사자의 참여 기회가 확대된다면 그 요구가 폭넓게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당사자의 참여 없는 정책은 아무리 좋은 취지라도 의미가 반감될 수밖에 없다.”며 현장에서 직접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장애인 당사자의 참여를 더욱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