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10%…2주 이상 일상생활지장 줄 정도의 우울감 경험
서울시민 10%…2주 이상 일상생활지장 줄 정도의 우울감 경험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5.10.2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 정신건강 증진 및 자살예방 정책 토론회 23일 개최

서울시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서비스 제공은 지속되고 있으나 관련 근거와 체계화된 방향설정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의회 박마루 의원이 23일 ‘서울시민 정신건강 증진 및 자살예방 정책 토론회’에 앞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지역사회 건강조사에서 서울시민의 30%가 넘는 시민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시민의 약 10.3%가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우울감을 경험했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현황을 파악한 결과 정신보건 예산은 감소하고 있다.”며 “지난해 같은 경우 정신보건 예산이 1인당 3,609원밖에 안됐다.”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은 “서울시민과 중증 정신질환자에 대한 지역사회 안전망이 부족하다.”며 “정신질환자에 대한 지역사회 서비스 제공 축소와 정신보건센터 종사자의 열악한 환경으로 서울시민과 정신질환자에 대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23일 오후 3시부터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KC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전석균 교수가 좌장을 맡고, 박마루 의원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권수영 연세대 교수, 권오용 변호사, 김경희 대한간호사협회 정신간호사 회장, 이명수 서울시건강증진센터 센터장, 하상훈 한국생명의 전화 원장, 박유미 서울시 보건의료정책 과장이 토론자로 나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