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 등 영세 소상공인 무료광고 지원
서울시, 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 등 영세 소상공인 무료광고 지원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6.07.0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장애인기업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영세 소상공인들의 경제활동을 돕고, 비영리법인과 단체의 공익활동을 지원하고자 시 보유 홍보매체를 개방해 무료광고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190개 기업과 단체를 선정해 지원했고, 올해는 3회에 걸쳐 45개 기업과 단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되는 기업과 단체는 서울시로부터 홍보물 제작을 지원받아 서울시 곳곳에 있는 약 6천여 개의 홍보매체에 광고하게 된다.

서울시가 보유한 홍보매체는 ▲지하철 전동차 내부모서리 ▲출입문상단스티커 ▲가로판매대 등이다.

홍보대상 선정을 위해 서울시는 다음 달 5일까지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진행한다.

공모소재는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이야기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을 올리면 된다.

단, 공모 개시일 기준 최근 2년 이내 선정된 단체와기업은 제외된다.

한편,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공모전 코너 (mediahub.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서울시는 일반시민과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5개 기업․단체를 다음 달 중 최종 선정한다.

선정된 소재에 대한 홍보는 제작기간을 거친 후 오는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약 4개월 동안 진행될 계획이다.

서울시는 “희망광고가 광고를 하고 싶어도 비용문제로 시도하지 못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특히, 젊은 창업자와 스타트업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