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신장애 당사자가 직접 운영하는 자립생활 프로그램 지원
서울시, 정신장애 당사자가 직접 운영하는 자립생활 프로그램 지원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6.07.2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정신장애 당사자가 직접 운영하는 자립생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자체 최초로 정신장애 당사자가 주도하는 자립생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지난달 22일 공개모집을 통해 비영리민간단체 ‘한국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이하 센터)를 사업 운영주체로 선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정신장애인 주도의 자립생활 역량강화 프로그램’(이하 역량 프로그램)과 함께 ‘정신장애인 당사자 리더양성 프로그램’(이하 양성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역량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정신장애인은 ▲자립생활훈련(당사자연구, 자립생활교육, 동료방문상담) ▲권리옹호활동(인식개선캠페인, 당사자 삶의 증언 ‘TED’, 법․제도 모니터링) ▲당사자 자조모임 운영 및 지원사업 등을 직접 운영하게 된다.

양성 프로그램은 정신장애인이 질환과 장애, 사회적 편견으로 인한 무기력감을 극복하고 스스로 삶의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주체성을 확보하는 데 중점을 뒀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이 정신장애인 자조활동과 단체가 활성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정신장애인의 인권 보장과 지역사회 지지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