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소외계층 영재발굴과 인재육성에 앞장
한국지엠, 소외계층 영재발굴과 인재육성에 앞장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6.08.1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의 임직원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하 한마음재단)이 인천재능대학교 영재교육원과 함께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영재 발굴 사업을 지속하는 등 교육분야에서의 사회적 격차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한마음재단의 사회통합계층 영재교육 사업은, 인천재능대학교 영재교육원과 함께 소외계층 에서의 영재육성과 창의적 인재양성을 목표로 지난 2011년부터 6년간 약 1,100인에게 영재교육을 제공해왔다.

올해 실시하는 영재교육 프로그램은 서울, 경기, 인천에 거주하는 기초생활 수급 대상자, 한부모 가정, 차상위계층, 조손 및 다문화가정 자녀 중 학교장 추천과 영재 판별검사 및 심층면접평가 등을 통과한 수학 및 과학 분야에서의 잠재성이 인정된 초등학교 1학년~3학년 학생 175인이 참여하게 됐다.

영재교육 프로그램의 주요 교육내용은 창의, 과학, 논리 및 수학적 사고력을 극대화하는 교육과정으로 구성돼 있으며 내년 2월까지 총 104시간의 영재교육을 이수하게 된다.

특히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지난 9일부터 1박 2일간 인천재능대학교에서 여름영재 캠프를 개최했으며, 이번 캠프를 통해 영재교육 전문가의 특강과 집중교육 및 협동심과 자립심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국지엠 대외정책부문 한주호 부사장은 “한마음재단의 영재교육 프로그램 지원사업이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의 꿈과 희망을 실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은 사회통합계층에 대한 영재교육과 장학금 지원을 통해 교육의 사회적 격차 해소와 우수인재 양성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재능대학교 이기우 총장은 “많은 저소득 가정의 영재 꿈나무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잠재력과 무한한 가능성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 영재들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지원 사업을 지속해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마음재단의 영재교육 프로그램을 수료한 학생 중에는 인하대학교 영재교실 혹은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원에서 교육 받도록 선발 되거나, 학생자연과학탐구 올림픽대회 입상 및 과학의 날 경진대회에서 수상하는 학생도 있어 교육 프로그램의 긍정적인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