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저조한 590곳 명단 공포
장애인 고용 저조한 590곳 명단 공포
  • 이솔잎 기자
  • 승인 2016.10.2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자치단체 8곳, 공공기관 11곳, 민간기업 571곳 등 포함

장애인 고용이 저조한 590곳의 명단이 공표됐다.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는 지난해 12월 기준 장애인 고용이 저조한 1,082곳을 선정, 올해 9월까지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해 노력한 492곳을 제외한 590곳을 최종 확정했다.

고용부가 발표한 590곳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국가·자치단체 8곳, 공공기관 11곳, 민간기업 571곳이 포함됐다.

국가·자치단체에는 국회와 서울시교육청 등 7개 교육청이, 공공기관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주로 의료·R&D 기능을 수행하는 ‘기타공공기관’들이 포함됐다. 민간기업의 경우 1,000인 이상 기업 124개소가 포함되는 등 규모가 큰 기업들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특히 장애인을 한명도 고용하지 않은 곳도 39곳으로 나타났다.

공공부문에서는 서울시립교향악단, 중소기업연구원 2곳이 포함됐다. 민간기업의 경우 프라다코리아, 스와로브스키코리아 등 37곳이 포함됐다.

이어 지오다노·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에이에스엠엘코리아·휴먼테크원 4곳은 현재 방식의 공표가 시작된 지난 2008년부터 14회 연속으로 포함됐다.

아울러 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서야 할 30대 기업집단의 장애인 고용이 여전히 저조했다.

6개 집단(삼성·롯데·한화·CJ·에쓰-오일·동국제강)을 제외한 24개 집단 계열사 53곳이 포함됐으며, 이 중 한진(6곳)·GS(5곳) 순으로 포함된 계열사가 많았고, 31개 계열사는 2회 연속으로 포함됐다.

박성희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이번부터는 지방청 홈페이지에도 명단을 게시하는 등 공표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며, 내년부터 의무고용률이 상향되는 만큼 기업이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도록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확대, 훈련 기반 확충 등을 꼼꼼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