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익단체·기업에 무료광고 지원
서울시, 공익단체·기업에 무료광고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6.10.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공모 시행, 11월 30일 까지 접수

서울시는 2016년 제3회 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다음달 30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비영리법인·단체의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협동조합 등 영세 소상공인들의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2012년부터 201개 단체·기업을 선정, 무료광고를 지원해 오고 있다.

공모소재는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스토리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이다.

공모 개시일 기준 최근 2년 이내 선정된 단체 및 기업은 제외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되는 단체는 서울시로부터 매체, 디자인, 인쇄제작 등 전체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시가 지원하는 매체는 지하철 전동차 내부모서리, 출입문스티커, 가로판매대 등 약 6,900면 이다.

선정된 소재의 광고 디자인은 이노션 월드와이드의 재능기부를 통해 제작된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5년째 서울시 희망광고와 협력하고 있으며, 그 동안 선정된 201개 단체의 광고시안을 무료로 제작해, 나눔과 기부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공모전 코너   (mediahub.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2월 중 최종 선정한다.

선정단체는 15개 내외이며, 선정소재에 대한 홍보는 제작기간을 거친 뒤 2017년 3월~6월까지 약 4개월 동안 진행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