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장애인 재활복지 미흡... 대책마련 시급
충북도, 장애인 재활복지 미흡... 대책마련 시급
  • 이재연 복지TV 청주
  • 승인 2016.11.1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의 장애인 복지정책 중 재활치료에 대한 대책이 상대적으로 낮아 장애인 재활 치료가 지역의 복지 문제로 나타나고 있다.

대책이 소홀한데도 불구하고 충북도는 지난 2015년에 전문적으로 장애인 재활치료를 할 수 있는 권역별 재활병원 건립 공모에도 응모하지 않았다.

충북도내 장애인 인구는 지난해 말까지 ▲지체장애인 4만7,715인 ▲청각장애인 9,739인 ▲지적장애인 9,426인 ▲시각장애인 8,982인 ▲뇌병변장애인 8,648인 ▲정신장애인 3,718인 ▲신장장애인 2,333인 ▲언어장애인 630인 ▲자폐성장애인 578인 등 모두 15개 부문 9만3,523인으로 집계됐다.

이는 충북 도민 전체인구가 158만3,952인 중 100인 중 6인이 장애인으로 집계되는 것으로 장애인 재활치료 시설이 절실히 필요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장애인 재활시설을 마련하기 위한 도내 병원들의 긍정된 입장도 있었지만 그 중 충북대병원의 경우 강한 운영 의지에도 사업비 부담과 적자운영을 초래하기 때문이라는 이유로 포기했다.

장애인 재활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권역별 재활병원은 재활의학과를 포함해 내과·외과 등 8개 과목, 신경·척추관절·통증 등 6개 특수진료센터를 운영한다.

하지만 도내에는 제대로 된 재활치료 시설이 미흡해 상당수의 장애인들이 적당한 치료기간에 치료를 받지 못해 재활 성공이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각종 사건, 사고, 자연재해로 인해 장애인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장애인들이 재활치료를 체계적으로 받기 위해서는 시설을 갖춘 재활병원이 필요하며 충북도가 권역별 재활병원 건립 공모에 나서야 할 때가 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