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바이올리니스트 김종훈, 장애인문화예술 대상
시각장애인바이올리니스트 김종훈, 장애인문화예술 대상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6.11.3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상 시상식… 12월 1일 여의도에서 시상식

시각장애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종훈 씨가 제11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상 대상을 수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제11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상 수상 대상자 6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대상(대통령 표창)은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음악감독인 김종훈 씨, 우수상(국무총리 표창)은 시인 및 부산장애인총연합회 회장인 조창용 씨, 문체부 장관표창은 서양화가 김영빈 씨와 피아니스트 김경민 씨, 시인 및 수필가 안진상 씨, 대중가수 이아름 씨가 수상자로 결정됐다.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상은 활발한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장애인 문화예술의 인식 제고와 발전에 기여해 온 장애예술인들의 공로를 기리는 상으로, 200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제11회째를 맞는다.
 
올해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김종훈(48) 씨는 뛰어난 실력을 갖춰 부산 콩쿠르 1위, 동아 콩쿠르 3위에 입상하는 등 비장애인예술가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한국의 대표적인 장애예술가다.

또한 베를린 음대 유학 후 뉴욕 카네기홀, 유엔(UN)본부, 독일 대통령궁 연주 및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협연 등 다양한 활동으로 한국 장애예술인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아울러 시각장애인으로 구성된 한빛예술단의 음악감독으로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순회연주를 하는 등 사회공익활동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한편, 시상식은 한국장애인문화협회가 주관하며, 다음달 1일 오후 3시 30분부터 여의도 글래드호텔 블룸(Bloom)홀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