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탑승 가능한 버스 마련되나
휠체어 탑승 가능한 버스 마련되나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6.12.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휠체어 탐승 가능한 버스 개조 차량 표준모델 연구 진행 예정

휠체어를 이용하는 승객도 고속버스나 시외버스를 탈 수 있도록 버스 개정 방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지난 13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80억 원을 투입해 내년부터 3년간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시외버스 개조차량 표준모델’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길이 130㎝, 너비 70㎝, 탑승자 포함 무게 275㎏의 휠체어가 버스에 들어가도록 승강 설비를 설치하는 버스 개조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또한 버스에 휠체어를 고정하는 방법이나 사고가 났을 때 휠체어 이용 승객이 탈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 개조된 버스가 실제 운행됐을 때 휠체어를 이용하는 승객은 물론 버스 자체도 안전하도록 검사·관리하는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밖에 개조대상 버스를 선정하는 기준과 버스운송사업자들이 버스를 개조하도록 지원하는 방안, 버스터미널이나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장애인 휴식공간 등 관련 기반을 갖추는 방안 등이 연구된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005년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권을 보장하고자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을 제정한 바 있다.

정부는 이 법에 따라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제1차 계획에 따라 2007년~2011년까지 저상버스 31.5%를 도입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기준으로 저상버스는 18.7%에 불과하다.

또한 현재 운영되는 전국 9,574대의 광역버스를 비롯한 고속·시외버스 중 교통약자가 탈 수 있는 버스는 단 한 대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장애계는 설날, 추석 등 명절 때 마다 저상버스 도입을 위한 이동권 투쟁을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