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경제·사회 성과 크게 향상돼
사회적기업 경제·사회 성과 크게 향상돼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6.12.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 사회적기업 1,460개 대상성과분석 결과 발표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가 지난 2015년 인증 사회적기업 1,460개를 대상으로 경제·사회 성과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제 성과분석 결과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보여주는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의 지표들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기업 전체 매출액은 1조9,677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34.3% 증가했고 전체 사회적기업의 영업이익은 15.1%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발생기업수도 356개소(24.4%)로 지난해 254개소(20.9%)에 비해 102개가 증가(3.5%)했고 기업당 평균 영업이익도 29.2%로 개선 됐다.

정부 등으로부터의 지원금을 나타내는 영업외 수익의 기업당 평균액은 1억2,000만 원으로 지난해 1억3,700만 원에 비해 1,700만 원(12.4%) 감소했다.

특히 영업외 이익 중 기업당 정부지원액은 2015년도 1억800만 원으로 지난해 1억1,500만 원에 비해 700만 원(21.7%)이나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사회적기업의 당기 순이익은 4,473억200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221억7,600만 원 증가(88.3%)했고, 기업당 평균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대비 1,200만 원 증가했으며 순이익 발생기업수도 989개소(67.7%)로 지난해에 비해 195개소가 증가(3.1%)했다.

경제 성과와 함께 취약계층 근로자의 근로조건이 개선되는 등 사회면의 성과도 향상됐다.

전체 사회적기업의 유급근로자 평균임금은 145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8만9,000원(6.5%) 상승했고 취약계층의 평균임금은 131만9,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14만9,000원(12.7%) 증가했다.

또한 전체 근로자 평균근로시간은 35.6시간으로 지난해에 비해 0.2시간 감소했고 취약계층 근로시간도 0.1시간 감소했다.

한편 이달 현재 1,713개소의 사회적기업이 활동 중으로 사회적기업 전체 생존율은 89.9%이며 정부지원이 종료된 사회적기업의 생존율은 86.5%이다.

고용부 박성희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국내·외적인 어려운 환경에서 사회적기업이 청년 일자리 문제를 포함한 한국의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회적기업이 직접지원 위주의 정부지원 우산에서 벗어나 시장에서 스스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고 아울러 청년이나 벤처 기업가들이 사회적기업으로 진입·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정책방안을 마련·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