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I got everything’ 제4호점 열어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I got everything’ 제4호점 열어
  • 박준성 기자
  • 승인 2017.01.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청점 1월 12일 문 열어… 발달장애인 바리스타 3인 채용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I got everything’ 제4호점이 오는 12일 인천광역시 서구청 민원봉사과 건물에 문을 연다.

손이 닿아도 화상 염려가 없는 커피머신 등 중증장애인 직원 안전과 편의를 고려하고 세련된 실내장식 등으로 시장경쟁력을 갖춰 새롭게 단장했다.

이 카페에 인천 서구청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 3명이 바리스타로 채용됐는데, 이들은 오전 8시 30분부터 12시 30분까지 하루 4시간씩, 12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하루 6시간씩 교대 근무하게 된다.

바리스타로 채용된 윤정근(23) 씨는 지난 2015년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하고 수도권 지적장애인기능경진대회 바리스타 직종에서 은상을 받았다. 20분 내외인 출퇴근 시간, 하루 6시간씩 주 5일 근무인 업무 환경에 만족하고 있다. 윤 씨는 그간의 바리스타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 서구청 지역주민들에게 맛있는 커피와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카페 ‘I got everything’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지난 2012년부터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 공공기관 건물 등 50여 곳에 마련한 ‘꿈앤카페’가 전신이다. 세련된 실내장식과 질 높은 원두,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장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태원 경리단길의 ’장진우 거리‘로 유명한 장진우 셰프에게 조언을 받았다.

또한, 중증장애인 바리스타가 일하는 공간인 만큼 커피 제조과정이 간단하고 안전한 커피머신을 도입했다. 이 커피머신은 커피 추출의 기초과정인 그라인딩 및 템핑 과정이 자동화되어 있고 전국 매장 어디에서나 통일된 커피 맛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황화성 원장은 “인천광역시에만 중증장애인 채용카페가 오늘로 3곳이 되었다.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 인천광역시와 서구청에 감사를 전한다.”며 “더 많은 공공기관 뿐만아니라 민간 카페에서도 카페 ‘I got everything’을 참고해 중증장애인 일자리가 늘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카페 ‘I got everything' 제4호 인천 서구청점 개소식은 오는 12일 오후 3시에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광역시 서구청 강범석 청장, 노틀담베이커리 이승찬 원장 등 관계기관 대표, 인천 장애인단체와 장애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