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늘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늘린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1.1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를 확대해 혜택을 받는 어린이가 지난해 85만 명에서 98만 명으로 15% 늘어난다고 밝혔다.

올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 확대는 신규 설치 5곳, 기존 센터 중 운영 규모 확대 13곳이며, 규모 확대로 어린이집·유치원 급식시설의 위생과 영양 관리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는 지난 2011년 어린이집, 유치원 등 영양사 고용 의무가 없는 어린이 100인 미만 급식소를 대상으로 위생과 영양관리 등을 지원하기 위해 12곳이 설치됐으며, 매해 확대되고 있다. 이에 현재 전국 207곳이 운영 중에 있다.

또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개선을 위해 센터 지원을 받는 어린이집·유치원 원장·교사, 부모를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센터 혜택을 받은 어린이의 경우 ’골고루 음식 먹기‘, ’음식 남기지 않고 먹기‘, ’식사 전 손씻기‘ 등 식생활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골고루 음식 먹기’의 경우 지난 2013년 75.1%에서 지난해 86.6%로 늘었고, ‘음식 남기지 않고 먹기’도 77.3%에서 85.6%, ‘식사전 손 씻기’도 95.7%에서 95.9%로 높아졌다.

어린이집·유치원 원장·교사와 어린이 부모를 대상으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지원서비스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종합만족도가 각각 91.0점, 88.9점으로 센터 지원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아울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 꾸준히 참여하고자 한다는 응답은 97.2%였고, 특히 센터를 주변 시설에 추천할 의향은 94.5%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앞으로도 어린이, 급식관계자 등에게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위생·영양관리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