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운영
국민안전처,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운영
  • 이명하 기자
  • 승인 2017.01.2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전국 19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오는 4~11월까지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이하 안전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전체험교실은 안전체험관이 없는 지역을 직접 방문해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가정·재난안전(지진, 화재), 신변안전(유괴예방), 교통안전(안전띠 착용, 보행안전), 소방안전(소화기 작동, 화재대피), 가스·전기안전, 승강기 안전 등 참여자 수준에 맞춰 20여개 분야별 교육을 한 자리에서 체험하는 이동형 안전체험관이다.

안전체험교실은 지난 2012년 시범사업을 진행한 뒤 매년 전국 시‧군‧구를 순회하며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까지 총 81개 지역의 어린이‧학부모‧교사 등 342,276인이 참여했다.

안전체험교실은 올해 보다 많은 어린이에게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어린이 인구수가 많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찾아가 안전체험관으로 부터 거리가 먼 지역, 과거에 체험교실을 개최하지 않은 지역을 우선해 안전체험교육의 기회가 전국에 고루 돌아가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용객의 만족도가 높았던 승강기안전 체험(1위, 16.1%), 소화기 체험(2위, 12.7%), 수상안전 체험(3위, 7.9%) 프로그램을 계속 추진하고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 철도‧항공기 안전 등 신규 프로그램을 추가해 보다 다양한 안전체험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형사고 등을 계기로 안전교육이 시급히 요구될 경우 프로그램을 수시 보강해 새로운 위험에 대한 어린이 안전역량 확보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어린시기에 길러진 안전습관은 평생에 걸쳐 효과를 발휘하는 만큼, 어린이 안전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과 안전체험관이 많은 어린이들에게 안전에 대한 올바른 태도를 형성하고 안전습관을 기르는 기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안전처는 안전 체험교육에 대한 국민관심과 요구도가 높아짐을 고려해 국비 680억을 투입해 8개 안전체험관을 추가 건립한다고 밝혔다.

신규 체험관 건립이 완료되면, 전국적에 안전체험관 체계가 갖춰져 안전 체험교육의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