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 시행 지방자치단체 증가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 시행 지방자치단체 증가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이 베이비부머 세대 퇴직과 함께 장년들의 관심이 높아져, 사업을 시행하겠다는 지방자치단체가 증가하고 있다.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은 전문지식과 실무 경력을 보유한 장년 퇴직자가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등을 통해 사회공헌을 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60억 원이 지원된다.

지난해에는 서울시 등 32개 지자체가 시행해 5,800인이 활동에 참여했다.

활동분야는 사회서비스(40%), 문화예술(18%), 교육연구(12%)순이고, 연령대는 65~69세(27%), 60~64세(26%), 활동 시간은 연간 100~299시간(35%)이 가장 많았다.

활동기관은 비영리단체가 전체 80%, 공공기관이 13%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각 지자체들은 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른 지역 내 장년 전문인력 활용과 교육, 복지, 경영지원 등 현안을 접목해 다양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시 거주 베이비부머 인생2모작 지원을 위해 이 사업을 시작해 1,575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서울시 특성에 맞게 ‘IT 서포터즈, 우리동네 맥가이버, 50+ 취업지원관, 50+ 앙코르펠로우’ 등 6개 분야로 특성화하는 등 지역의 수요를 반영했다. 참여자 경쟁률은 2.2대 1에 달할 정도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경찰 공무원 퇴직자들을 중심으로 ‘초등학교 주변 학교안전 모니터링 활동’을 지원해 개선 보고서를 작성, 교육청과 경찰청에 제공해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 데 참여자의 경험과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한편, 지자체장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 우수 사례로 평가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

전라남도 목포시는 활동인원은 120인으로 목포시장이 사회공헌활동지원 사업 발대식을 갖고, 박물관 해설사, 도서관 방과 후 교사, 장애인 시설 프로그램 운영자 등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2016 전라남도 일자리창출 평가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 박성희 국장은 “우수한 지자체의 사례가 다른 지자체에도 확산될 수 있도록 그 간 활동 사례를 수집해 우수 사례집을 발간해 전파하는 한편, 참여자들이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기초 소양교육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 보다 많은 지자체의 관심과 적극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