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복지재단, '점프' 공연 무료초청
서울시복지재단, '점프' 공연 무료초청
  • 이명하 기자
  • 승인 2017.02.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연 점프의 홍보 전단지.ⓒ서울시복지재단
▲ 공연 점프의 홍보 전단지.ⓒ서울시복지재단

서울시복지재단은 15일 ‘점프’ 제작사 예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2일 도봉장애인부모회 초청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매달 서울시에 거주하는 장애인가족(60명)과 서울시가 운영하는 희망플러스·꿈나래·희망두배청년통장 참가자(40명) 등 문화취약계층 100여 명을 점프 공연에 무료 초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연 관람을 원하는 장애인가족은 서울시복지재단 장애인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dfscenter.welfare.seoul.kr)와 가족이 이용하는 장애인복지관 또는 장애인단체를 통해 신청하면 되며, 희망플러스·꿈나래·희망두배청년통장 참가자들은 3월부터 사례관리기관 등을 통해서 신청할 수 있다.

점프는 지난 2006년 대한민국 대표문화 특별문화상을 수상했으며, 87개국 152개 도시에서 공연하는 등 1만2,000회 이상의 공연으로 갈채를 받고 있는 국내의 대표 대사없는 공연으로 꼽힌다.

협약식은 서울시복지재단에서 서울시복지재단 남기철 대표이사와 예감 김경훈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남 대표이사는 “저소득시민이나 장애인가족들도 다양한 문화 욕구를 가지고 있지만 경제 혹은 물리 여건 때문에 이를 누리기 힘든 사람들이 많다.”면서 “이번 협약이 이들을 위한 문화복지 활성화를 위한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서울시복지재단
▲ ⓒ사진제공-서울시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