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공동주택 지원 사업 추진
마포구, 공동주택 지원 사업 추진
  • 이명하 기자
  • 승인 2017.02.2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마포구가 공동주택 주민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고, 주민들 간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2017년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부터 매 년 시행하는 공동주택 지원 사업은 크게 두 가지로 ▲공용시설물 유지보수 비용 지원 ▲공동체 활성화 공모 사업이며, 올 해 공용시설물 유지보수 비용에 2억 4,000여만 원을,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에 3,000여만 원을 확보했다.

지원대상은 ‘주택법’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규정에 따라 사업계획 승인 또는 사업시행 인가를 얻어 건설된 3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으로 관내 195개 단지 총 62,761세대가 해당된다. 

공용 시설물 유지보수 지원 분야는 △어린이 놀이시설 유지·보수 △에너지 절감 시설 설치 등으로 지원 비율은 조례에 근거해 사업 내용 별로 50~70%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최대 지원 가능 금액은 2,400만 원이다.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은 단지 내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축제나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하며 친환경 교실, 주민축제, 취미교실 등 공동주택이 자체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금은 최소 100만 원 이상 최대 800만 원 미만으로 자부담률은 신규참여 단지와 혼합단지는 10%, 2년차 참여단지는 20%이다. 단,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이 대상이다.

이 밖에도 ▲영구임대아파트(성산) 전기료 지원 사업 ▲공동주택 전문가 자문단 운영 등을 실시해 아파트에 사는 이웃 간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공동체 문화를 조성하도록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달 17일 입주자 대표회의 회장, 관리사무 소장, 공동체 활성화 단체장 등 80여 명을 대상으로 공동주택 지원사업의 목적과 취지를 알리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신청을 원하는 공동주택은 다음달 24일까지 입주자 대표 또는 관리사무소장이 마포구청 주택과로 공동주택 지원신청서, 사업계획서,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증명하는 의결서 등 구비 서류를 갖춰 방문접수하면 된다. 

구는 접수된 공동주택 사업에 대해 신청서류 검토와 현장 조사를 실시해 검토한 후, 4월 말경 공동주택 지원 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예산 범위 내에서 최종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공동주택 지원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 주택과(02-3153-9305)로 문의하면 된다.

박홍섭 구청장은 “그 동안 낡은 시설의 개보수 등 공용 시설물 유지 관리를 위한 지원으로 입주민의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환경 제공에 기여해왔다.”며 “앞으로는 이웃과 더불어 정을 나눌 수 있는 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많은 지원을 할 예정으로 이 분야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