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육십갑자에서 리우패럴림픽까지 보도, ‘장애인 비하’ 3,035건
언론의 육십갑자에서 리우패럴림픽까지 보도, ‘장애인 비하’ 3,035건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3.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2016년 모니터 보고서 ‘육십갑자에서 리우패럴림픽까지’ 출간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장애 인식 개선과 인권 신장을 위한 2016 모니터 보고서 ‘육십갑자에서 리우패럴림픽까지’를 출간했다.

장애 인식 개선‧인권 신장을 위한 언론 분석은 언론의 장애인에 대한 올바른 인식 형성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대국민 인식개선을 목적으로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에서 지난 1997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언론 모니터 보고서는 1998년부터 매년 발간하고 있다.

2016 모니터 보고서 육십갑자에서 리우패럴림픽까지는 한 해 동안 화두가 됐던 장애인 관련 화제를 중심으로 대중매체의 보도 경향과 함께 10개 중앙일간지‧8개 경제지, 45개 지방일간지를 분석한 결과를 담고 있다.

보고서는 ▲제36회 장애인의 날 언론 모니터(한경MONEY 배현정 기자) ▲4월 ‘국회의원 선거’ 관련 언론 모니터-인물보다는 정책, 이제 진보에게 기회를(서울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김주현 회장) ▲포털 뉴스와 리우패럴림픽(경희대학교 인류사회재건연구원 송경재 교수) 등 장애인과 관련된 다양한 화제를 분석했다.

배현정 기자는 “2016년 장애인 관련 기사 수가 지난 2015년 보다 약간 줄어 비슷한 관심을 보였다고 볼 수 있겠지만 계층적으로 들어간 기사가 많았고 주요 일간지가 바라본 프레임이 장애인 전문지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정치참여가 물거품 된 제20대 국회에 대한 범장애계 투쟁을 시작으로 30도가 넘나드는 더위 속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릴레이 삭발, 활동보조 수가 동결에 대한 삭발, 1인 시위, 12일간의 단식농성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지만, 주요 일간지들은 이러한 사안에는 고개를 돌렸다”고 말했다.

또한 10개 중앙일간지와 8개 경제지, 45개 지방일간지를 대상으로 한 비하용어 분석에서는 총 3,035건이 검색됐다. 가장 많은 검색 비율을 차지한 용어는 정신지체(596건), 벙어리(531건)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장애자(387건), 장님, 맹인, 정신박약, 불구자, 귀머거리, 정상인 등이 검색됐다.

‘기획모니터Ⅰ’에서는 △36회 ‘장애인의 날’ 언론모니터링(이인영) △4월 ‘국회의원 선거’관련 언론 모니터-인물보다는 정책, 이제 진보에게 기회를(김주현) △포털 뉴스와 리우패럴림픽(송경재)를 담았다.

그중 4월 국회의원 선거 관련 언론을 분석한 김주현 회장은 “장애인 관련 총선 화제에서 진보정당들이 보수정당들에 비해 다른 화제들보다 공약이나 후보 홍보에 치중하고 있으며 특히 공약 홍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기획모니터 Ⅱ’에서는 2016년이 붉은 원숭이의 해(丙申年)라는 점에 착안해 ‘육십갑자 언론 모니터’와 ‘SNS에서의 장애용어 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실었다.

‘육십갑자 언론 모니터’를 진행한 서문원 소장은 “당초 우려와는 달리 병신년이 장애인을 직접 비하하는 경우는 매우 적었다.”며 “그러나 유튜브에 대해서는 장애인 인식에 대한 좋은 영상물을 개발하고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에 보급하고 유통현황을 점검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NS에서의 장애용어 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한희선 교수는 “비하용어 사용은 당사자뿐만 아니라 장애인에게도 인격모독, 수치심을 줄 수 있다. 장애용어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단어부터 언어 순화를 홍보하는 선전전을 시행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2016 모니터 보고서는 전국의 도서관, 장애 관련 단체에 배포할 예정이며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홈페이지(http://www.wefirst.or.kr) 자료실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