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여권’ 발급 개시
외교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여권’ 발급 개시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4.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정보가 수록된 세계 최초의 점자여권 발급
▲ 점자여권 견본 사진
▲ 점자여권 견본 사진

외교부는 시각장애인의 편의증진을 위해 오는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부터 국내 240개 여권사무 대행기관·해외 175개 재외공관에서 ‘점자여권’을 발급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의 여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를 계기로 점자여권 도입을 추진하기로 하고, 그동안 시스템 개선 등 관련 준비를 진행했다.

점자여권은 1∼3급 시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발급되며, 성명, 여권번호, 발급일, 만료일 등 주요 여권정보를 수록한 투명 점자스티커를 여권 앞표지 뒷면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이는 여권 개인정보가 수록된 세계 최초의 점자여권 발급이다.

외교부는 “이번 점자여권의 도입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의 일환으로 그동안 해외여행에 따른 항공, 숙소 등 예약시 본인의 여권정보 확인에 불편을 겪어온 시각장애인들이 보다 간편하게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권민원업무와 관련한 국민 불편사항을 적극 발굴, 개선해 나가는 등 국민 불편사항 해소와 편의 증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