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주거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고시원에 거주하는 가구를 발굴·지원한다.

경기도는 신속한 지원을 원칙으로 다음달 23일까지 약 1개월간 도내 31개 시·군 고시원 2,894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을 중심으로 무한돌봄센터의 민간 사례관리 전문가,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위원, 지역 주민 등 민관 협력을 통해 ▲고시원비를 미납했거나 ▲최근 실직한 가구 ▲질병이나 부상을 당한 가구 ▲고령자가 있는 가구 등을 위주로 조사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긴급복지(4인 가구 기준 월 11만원 생계비 지원과 300만원 이내 의료비 지원) △무한돌봄사업(생계비·의료비, 월세 보증금 300만원, 월세 62만원 지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복합적인 문제를 갖고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 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위기 상황이 해소될 까지 꾸준히 관리한다.

긴급복지 등 대상자 선정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민간후원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금품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여관, 모텔, 찜질방 등 주거취약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조사를 꾸준히 실시해 주거취약 복지소외계층의 위기상황을 사전 예방할 계획이다.

경기도 복지정책과 라호익 과장은 “이번 조사는 우리 주변에 있는 복지사각지대를 발견해 실질적인 지원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따듯하고 살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