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로구가 ‘제5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를 오는 23~30일까지 개최한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어린이와 소통하고,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구로구가 마련한 축제다. 

‘영화는 내 꿈을 향한 길’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에서는 53개국에서 출품된 644편 중 예심을 통과한 142편의 영화가 초청작 5편과 함께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 구로․신도림CGV 등 구로구 곳곳에서 상영된다.

이번 영화제의 특징은 세계 유명 국내 미개봉작(프리미어)들이 대거 상영된다는 점이다. 

강아지가 슈퍼 히어로로 탄생하는 미국 영화 ‘로보 독’, 66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후보작 ‘나의 혁명’, 개와 소년의 아름다운 우정으로 화제가 된 ‘벨과 세바스찬 2’, 올해 뉴욕어린이영화제 개봉작 ‘리볼팅 라임’, 인도국제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필리핀 청소년 영화 ‘맏아들 샘’, 국내 최초로 소개되는 브라질 어린이 영화 ‘거울 속 소년’ 등 다양한 해외 작품들이 상영되며 이 영화들은 장편부문에서 경쟁한다.

단편경쟁은 한국,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중동 등으로 구분 상영해 나라별, 대륙별 문화적 특색을 즐길 수 있다. 

제16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상을 받은 ‘앨리스 : 계절의 틈’(한국), 2016년 아르떼영화제 최우수 애니메이션 수상작인 ‘소닉 붐’(미국) 등 수준 높은 작품들이 참가했다. 

영화제의 개막식은 오는 23일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진행되며 개막작으로는 장 르노가 출연한 ‘바람의 형제들’(오스트리아, 감독 제라도 올리바레스)이 상영되고 무료입장으로 사전 예약이 필수다.

경쟁 부문과는 별도로 세계 주요 영화제 수상작을 중심으로 한 가족영화·한국영화·북한영화 등 특별전도 마련된다. 

지난해 토니어워드 8개 부문에 후보작이 된 브로드웨이 뮤지컬영화 ‘쉬 러브스 미’, 한국인이 사랑하는 영화 ‘집으로’, ‘칠번방의 선물’, 북한 영화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 ‘영리한 너구리’ 등이 특별전에 선보인다.

이밖에도 미국, 일본, 호주, 아랍에미리트, 우크라이나, 인도 등의 어린이영화제 집행위원(장)과 함께 각국의 문화교류 방안을 모색해보는 국제영화포럼이 오는 29일에 진해되고, 어린이들이 애니메이션·영화·연기를 배우면서 직접 영화를 만들어 보는 영화워크숍이 오는 27일, 28일에 마련된다.  

폐막작으로는 충무로뿐만 아니라 국제 영화제를 놀라게 한 한국 영화 ‘우리들’(감독 윤가은)이 선정됐다. ‘우리들’은 제56회 체코 즐린영화제 대상, 제37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했으며 폐막식 행사에 앞서 CGV구로․신도림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어린이영화제 영화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홈페이지(cmovie.asia/PAEG/2017gukiff)를 통해 예매하면 된다. 

CGV구로․신도림에서는 6,000원(주말 7,000원), 구로아트밸리에서는 무료(성인 2,000원)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워크숍 참가비는 1만원, 다른 행사는 무료다. 

구로구 관계자는 “올해 어린이영화제는 예전보다 수준 높은 세계 명작들과 재밌는 행사들로 채워졌다.”며 “눈과 귀가 즐거운 8일간의 영화 축제에 많은 어린이들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