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 지역별 취약요소 집중 관리
국민안전처,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 지역별 취약요소 집중 관리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6.1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새 정부 출범 초기 발생할 수 있는 재난‧안전사고와 안전관리 누수를 사전에 차단하고 안정된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2개 중앙부처는 여름철 풍수해, 야영장·유원시설‧수련시설 등에서의 안전사고, 감염병, 교통사고까지 소관 분야별 특별안전대책을 기관장 책임 하에 추진하고 있으며, 지자체에서는 100일 특별대책 추진단을 구성해 관할 지역 내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 중이다.

국민안전처에 의하면 최근 가뭄, AI(조류 독감)가 확산되고 서울과 경기의 일부 지역에는 정전사고도 발생해 국민 우려가 큰 상황에서, 풍수해, 물놀이 등 여름철 취약 요소에 대한 사전 대비도 필요한 상황이다.

특별대책에 따라 먼저 여름철 자연재난 관리 대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가뭄이 심각한 지역에 예비비 긴급 지원(경기, 충북, 충남)·특별교부세 지원(인천) 등을 통해 생활용수 공급, 저수지 준설 등 급수 대책을 추진한다.

폭염에 대해서는 의료기관과 온열환자 정보를 공유하고, 119 폭염구급대 운영(6~9월), 도심지 다중이용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 설치 등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한다.

풍수해 예방을 위해 부산시는 53개소 배수펌프장을 정비하고, 전북은 클라우드 시스템을 활용한 사전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며, 전남은 235개소 배수펌수장의 정상 가동태세를 유지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서울형 산사태 예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울산시는 현장 예방단을 활용한 취약지약 현장점검을 강화한다.

취약 분야별 안전관리 대책의 주요 내용은 ▲야영장·유원시설 - 야영장·유원시설 내 취약요소 집중점검 ▲식중독 - 식중독 발생 이력 학교 특별점검, 식중동 예방활동 실시 ▲건설현장 - 대형 공사장 관리실태 점검, 건설현장 안전관리 안내서 제작·배포, 건설공사장 관계자 안전교육 강화 ▲에너지 시설 - 가스·전기 안전점검, 유관기관 안전관리체계 구축·유지 등이다.

국민안전처 류희인 차관은 “신설되는 재난안전관리본부가 재난안전관리 정책을 연속성 있게 추진해 자치단체에 대한 행·재정 지원도 더욱 확대할 계획인 만큼, 자치단체도 정부의 재난안전 정책이 일선 현장에 제대로 착근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