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안전사고 여름철 집중… 국민안전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 다할 것”
물놀이 안전사고 여름철 집중… 국민안전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 다할 것”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6.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대책기간을 지정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시설점검·안전요원 배치 등을 통해 물놀이 안전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년(2012~2016)동안 통계를 보면 물놀이 안전사고로 총 157명(연평균 31.4명)이 사망했는데, 여름방학과 휴가철이 겹치는 7월 하순부터 8월 초순에 사망자(85명)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놀이 안전사고 원인으로는 안전부주의(32%), 수영 미숙(32%), 높은 파도(15%), 음주 수영(14%) 등으로 나타나 기본적인 안전수칙 미준수가 사망사고로 이어진 경우가 많았다. 장소별로는 하천(53%), 계곡(17%), 바닷가(15%), 해수욕장(13%) 순으로 발생했다.

이에 따라 해당 부처에서는 계곡, 해수욕장, 수영장 및 물놀이형 유원시설 등 물놀이 시설별로 안전시설‧장비를 자체 점검하고 있으며, 아울러 범정부 합동점검을 통해 성수기 전인 다음달 초까지 시설별 유지관리 상태, 안전관리요원 교육·훈련실태 등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안전관리 요원(1만3,000여 명)을 배치해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사고 빈발 지역에는 119시민수상구조대와 해상구조대를 중점 배치해 현장 구조‧구급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안전처는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정부와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국민들도 물놀이 안전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물놀이 안전수칙 중 가장 중요한 ▲물놀이하기 전에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하고, 심장에서 먼 다리, 팔, 얼굴 등의 순서로 물을 적신 후 천천히 들어가기 ▲물놀이 도중에 몸이 떨리거나 피부에 소름이 돋을 때는 즉시 물놀이를 중지하고 밖으로 나오기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무리하게 직접 들어가서 구하지 말고 119에 신고한 후 구명환, 튜브 등을 이용해 구조하기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해 무리한 행동을 하지 말고 호수나 강에서는 혼자 수영하지 않기 등은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국민안전처 최복수 안전총괄기획관은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 하겠다.”며 “국민들도 물놀이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