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평가 정보, 더욱 믿을 수 있게 만든다
어린이집 평가 정보, 더욱 믿을 수 있게 만든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보육정책위원회 개최, ‘어린이집 평가인증제도 개편방안’ 심의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지난달 30일 중앙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어린이집 평가체계 개편방향’을 심의했다.

복지부는 어린이집의 시설환경과 보육서비스 제공 수준을 평가해 학부모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어린이집 평가인증제도’를 지난 200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최근 부모들의 보육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평가인증제도를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

이번 개편안은 어린이집·유치원 평가를 공통으로 적용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 학부모 안심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 목표다.

주요 어린이집 평가체계 개편 내용은 먼저 어린이집 간 고득점 경쟁으로 인한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총 점수 공개방식에서 등급(4등급) 공개방식으로 변경한다.

평가 결과 최상위 등급은 평가인증 유효기간을 3년에서 4년으로 연장하는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평가영역 가운데 개선필요 지표가 있는 경우 최하위 등급을 부여하고 재평가를 받도록 해 전반적인 질 관리 장치를 마련했다. 또한, 중대한 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종합평가위원회에서 평가결과를 차하위등급으로 조정하도록 해 평가의 신뢰성을 높인다.

평가이력 공개 관련해서는 학부모에 대한 정보공개 확대를 위해 평가결과와 함께 평가인증 이력사항(미신청, 취소 등)도 모두 공개한다. 평가지표 정비 2가지 방식(2차 지표, 3차 시범지표)으로 나뉜 평가 지표를 통합지표로 단일화하며 지표 내용도 정비한다.

또한, 학부모 안심보육을 위해 안전·건강영역을 통합·강화하고, 아동학대 예방교육 및 실천, 응급처치 등 안전교육, 차량 안전점검, 급·간식 관리 등에 대한 평가 항목을 신설했다.

이와 함께, 평가로 인한 보육교사의 행정부담을 줄이고자 지표수 조정과 함께 현장 관찰과 면담을 통한 평가의 비중을 확대한다.

개편된 어린이집 평가제도는 올해 1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며, 평가인증 유효기간(3년) 만료로 재인증을 받거나, 신규 인증을 신청하는 어린이집부터 적용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어린이집 평가제도의 개편으로 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보육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육교사들이 어린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행정 평가부담은 최소화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