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제3호 태풍 난마돌 북상 대비 총력 대응
국민안전처, 제3호 태풍 난마돌 북상 대비 총력 대응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0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제3호 태풍‘난마돌’이 북상함에 따라 재난관리실장 주재로 11개 관계부처와 9개 시‧도 담당 실‧국장이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태풍 대비 태세와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큰 피해를 가져온 태풍 ‘차바’와 유사한 경로로 태풍 ‘난마돌’이 북상함에 따라 제주·남동해안 지역 등에 피해가 우려돼, 범정부적 대비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개최했다.

특히, 이번 태풍은 대만 근처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기까지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더욱 철저한 대비와 준비가 필요하다.

이에 긴급대책회의의 주요 내용으로는 ▲방파제, 해안가 등 인명피해가 우려 지역 사전 출입 통제 ▲저지대 침수 대비 위해 하천변 주차차량 이동조치, 배수시설과 예·경보 시설을 점검하는 등 지자체와 홍수통제소 등 유관기관 간 협력 체계 재확인 ▲산사태 위험지역, 계곡, 유원지 등에 대한 사전 예방활동을 실시하고, 강한 바람으로 인한 비산물 낙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옥외광고물 등의 시설을 점검 등 피해위험이 높은 지역·시설 중심으로 현장 점검․정비 태세 강화 관련 사항이다.

특히 국민안전처는 앞서 내린 장맛비로 노후축대, 절개지 등 취약지역의 경우 2차 피해 발생 우려가 평소보다 높아져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이번 태풍은 집중호우가 내리는 장마기간에 우리나라에 간접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민들도 태풍 진로를 예의주시하면서 태풍․호우 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잘 지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