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역대 최대 규모 재난대응 훈련 실시
10월, 역대 최대 규모 재난대응 훈련 실시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1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대규모 재난에 대비해 범국가적 총력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모든 국민이 체감하며 참여하는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오는 10월 30일~11월 3일까지 5일 동안 실시한다고 밝혔다.

13회째를 맞는 안전한국훈련은 매년 5월에 실시했으나, 올해에는 19대 대선으로 인해 하반기에 실시된다.

이번 훈련은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및 단체 등 총 526개 기관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세월호 사고, 9.12 지진 등 대형재난 발생 이후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를 반영해 시민・학생・주부 등 일반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국민체감형 훈련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한다.

올해 안전한국훈련 중점 추진사항으로는, 먼저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훈련의 경우 국민행동요령을 사전에 교육한 후 대피훈련을 실시함으로써 국민 개개인이 위급한 상황에서의 대처방법을 스스로 체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골든타임 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소방・해경의 초기대응, 긴급구조훈련에도 중점을 둔다.

또한, 모든 참여 기관별로 소관 안내서에 규정된 임무와 역할을 바탕으로 훈련을 실시해, 안내서의 현장작동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재난유형별로 중앙과 지방의 통합연계훈련도 확대 실시해 대규모 재난에 대비한 기관 간 실전대응역량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참여기관의 내실 있는 훈련준비를 위해 재난 및 훈련분야 민간전문가 250명으로 구성된 ‘안전한국훈련 중앙평가단’을 활용해 맞춤형 상담도 지원한다.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재난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평소 얼마나 많은 준비와 훈련을 실시하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확연히 차이가 난다.”라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국가재난대응체계 전반을 재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 안내서를 개선하는 등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