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이 직접 원하는 순찰장소를 정한다’… 경찰, 탄력순찰 추진
‘국민들이 직접 원하는 순찰장소를 정한다’… 경찰, 탄력순찰 추진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1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경찰 중심으로 순찰장소를 결정하는 공급자 중심의 순찰방식에서 지역주민이 요청하는 장소에 순찰하는 수요자 중심의 주민밀착형 ‘탄력순찰’로 순찰 패러다임을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그동안 범죄예방·신속출동을 위해 핫스팟 등 범죄ㆍ112신고 다발지역을 위주로 순찰해왔으나, 국민들이 실제 불안해하고 순찰을 원하는 장소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앞으로는, 지역주민이 희망하는 장소(Pin-Point)를 확인해 순찰을 집중하는 ‘탄력순찰’로 그 방식을 변경한다. 국민이 요청하는 장소에 순찰을 집중할 예정이다.

먼저, 지역주민들이 불안해하면서 실제 경찰이 순찰을 해주길 원하는 장소를 수렴하기 위한 ‘순찰신문고’를 운영한다.

지구대ㆍ파출소별로 지하철역ㆍ정류장ㆍ골목길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공공기관ㆍ아파트 게시판, 학교 등에 지역의 상세지도를 비치한 후, 주민들이 희망하는 순찰장소ㆍ시간을 스티커로 표시하도록 해 직접 현장의 주민의견을 모으고, 주민자치위원회, 반상회, 입주자대표회의 등 주민자치조직의 의견은 물론, 지역경찰의 현장 활동을 통해서도 지역사회의 다양한 요구를 들을 계획이다.

온라인으로는, 스마트국민제보(사이트ㆍ앱)의 여성 불안신고에 순찰희망시간과 장소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구글 지도를 활용해, 경찰서 홈페이지에서 주민들이 순찰 희망 장소를 직접 표시할 수 있도록 ‘모아모아지도’를 게시할 예정이다.

주민들이 요청한 순찰지점은 매월 우선순위를 정한 후, 순찰계획에 따라 꼼꼼하게 순찰할 계획이다.

주민요청량이 많은 곳을 기본으로, 112신고 등 고려해야 할 요소를 부가적으로 검토해 순찰의 우선순위를 정할 방침이며, 골목길이나 공원 등 지리 특성이나 해당 지점의 위험도에 따라 도보ㆍ차량순찰, 순찰범위, 경력종류, 반복ㆍ거점순찰 등을 결정해 최적의 순찰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온ㆍ오프라인에서 수집된 순찰지점은 온라인 지도(모아모아 지도)를 통해 순찰요원들이 공유토록 하여 세밀한 순찰이 되도록 하고, 주민들이 요청한 지점이 순찰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지역경찰 외에도 경찰관기동대 등 상설부대를 집중 투입하는 한편,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도 유기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탄력순찰은 17일~다음달 31일까지 15개 경찰서에서 시범운영한 후, 문제점을 보완해 오는 9월부터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순찰효과를 주기적으로 분석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적극 알리는데 소홀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경찰은 국민들의 의견을 치안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국민들의 곁에서 국민의 가려운 점을 긁어주는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