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 감염, 사전에 예방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 감염, 사전에 예방한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2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우리나라 바닷가와 갯벌에서 주로 나타나는 비브리오패혈증균의 발생 위험단계를 관심·주의·경고·위험 4단계로 구분해 국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을 21일부터 시험운영 한다고 밝혔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수 온도가 15℃ 이상이 되는 4월께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수온이 높은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특히 강물 유입 등으로 해수의 염도가 낮아지는시기에 대량 증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은 주요 항구, 양식 어장, 해수욕장 주변 등 거점 지역 41곳을 대상으로 수온, 염분 등 해양 환경정보를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비브리오패혈증균의 발생·증식과의 상관관계를 고려해서 현재의 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주의 정보를 제공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 예측은 위험지수에 따라 ‘관심(0-20)’, ‘주의(21-50)’, ‘경고(51-80)’, ‘위험(81-100)’으로 구분하고, 각 단계별로 어패류 섭취, 조리 요령 등 대응요령 등을 전한다.

예측 시스템은 서비스는 식약처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예측 시스템 시험운영을 통해 최근 기후변화로 발생시기가 빨라지고 있는 비브리오패혈증균에 대해 국민들이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예측 시스템은 내년 3월부터는 거점지역을 전국 200여 곳으로 확대하고 예보일자도 일일예보에서 3일(오늘, 내일, 모래) 예보로 기간을 늘리는 등 예측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