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올해 첫 폭염경보가 지난해보다 보름가량 일찍 발효된 가운데 ‘노숙인 여름철 특별보호대책’을 가동했다. 

시는 폭염에 취약한 노숙인들이 여름을 무사히 날 수 있도록 6월부터 9월까지 ‘노숙인 여름철 특별보호대책’ 기간으로 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에 지난 두 달 동안, 노숙인 시설과 자치구 상담반 직원으로 구성된 54명의 특별대책반이 거리를 일일이 순찰하면서 무더위쉼터 안내, 병원이송 등 약 2만 건(중복포함)의 구호조치를 실시했다.

특히 7~8월은 중점관리기간으로 날씨 상황에 맞춰 필요한 경우 거리순찰 횟수를 더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와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서울시의 지원을 받은 거리 노숙인 수는 일부 항목별로 적게는 15건부터 많게는 약 250건까지 증가했다.

▲무더위쉼터 이용(일 평균 1,204명) ▲샤워실 이용(일 평균 509명) ▲시설입소(124건) ▲의료지원(522명) 분야에서 늘어났다.

이 밖에 ▲거리순찰 상담(6,637건) ▲구호물품 지원(10,071건) ▲병원연계, 임시주거 지원 등 건강취약계층 관리(65건) ▲차량 이동목욕 서비스 이용(일 평균 20건)등의 지원이 이뤄졌다.
 
시는 남은 특별대책보호기간에도 노숙인들이 밀집한 서울역, 영등포역 인근의 거리순찰 1일 4~6회 실시, 건강에 문제가 있는 노숙인을 발견할 경우 경찰‧119와 연계해 병원 이송,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을 24시간 가동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거리순찰 및 상담 △무더위 쉼터 및 샤워실 이용 △차량 이동 목욕서비스 이용 △건강 취약자 특별관리 △식중독 예방 교육 △위기대응콜 24시간 운영 등 6개 분야 대책을 가동해 노숙인들의 안전한 여름나기를 꼼꼼하게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윤순용 자활지원과장은 “54명의 특별대책반이 거리를 순찰하면서 폭염 속 위험에 노출된 노숙인이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각 개인에게 필요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연계하고 있다.”며 “앞으로 9월까지 남은 특별보호대책 기간 동안 긴장을 늦추지 않고 노숙인 지원에 만전을 기해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