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만성질환 관리, 우리 동네 의원에서 편하게’
‘고혈압‧만성질환 관리, 우리 동네 의원에서 편하게’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9.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동네의원의 교육‧상담을 통해 만성질환을 예방‧관리하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을 전국 단위에서 새로운 지역들을 추가‧확대하고,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하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전국 확대 사업’으로 추진해 사업의 활성화‧제도화를 도모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 중랑구, 강원도 원주시, 전라북도 전주시, 전라북도 무주군의 4개 지역에서 지난 2014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이번 시범사업은, 지역사회 내 일차의료기관(동네의원)을 중심으로 고혈압‧당뇨병을 꾸준히 관리하고, 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질병‧건강 등의 교육‧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복지부에 의하면 지난 7월말 기준으로 총 204개의 의원급 의료 기관에서 4만여 명의 환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 의사-환자 간 신뢰관계 구축을 통해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이에 복지부는 그 동안의 성과를 토대로 안정된 제도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10개 내외의 사업 지역을 추가로 선정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11일~다음달 11일까지 전국 지역의사회를 대상으로 사업 지역 추가 모집이 실시될 예정으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의사회에서는 복지부 홈페이지에 게재될 공고의 안내에 따라 사업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다음달 중 서류심사와 대면심사를 거쳐 추가 사업 지역을 선정하게 된다.

복지부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전국 확대 사업의 추진에 따라, 지역 내 동네 의원들과 보건소‧건강보험공단 지역본부, 지사 등 각종 보건 자원들 간의 유기적인 공조 체계가 구축돼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에게 효과적이고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복지부 김현준 건강정책국장은 “본 시범사업의 확산을 통해 동네의원의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불필요한 대형병원 이용을 줄이고 만성질환의 효과적 예방‧관리와 중증화로 인한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지역사회 기반의 환자 중심 의료체계 강화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본 시범사업에 대해 전국 지역의사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