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대와 함께하는 ‘서울50+페스티벌 2017’
50+세대와 함께하는 ‘서울50+페스티벌 2017’
  • 이명하 기자
  • 승인 2017.09.2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50+재단
▲ ⓒ서울시50플러스재단

50+세대를 위한 놀이 한마당 ‘서울50+페스티벌 2017’이 한강에서 열린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새로운 50+세대 문화를 확산하고 세대 간 소통과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오는 10월 21일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2017 서울50+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서울50+페스티벌은 100세 시대의 50+세대 특성을 이해하고 50이후의 삶을 바로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위한 50+세대의 삶과 이야기를 나누는 새로운 형식의 축제다.

이번 축제는 3,000여 명 이상이 참가할 예정이다. 50+세대와 예비 50+세대뿐만 아니라 가족, 친구와 함께 한강을 찾은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다. 50+캠퍼스에서 활동하는 50+커뮤니티 및 협력기관, 50+ 관련 기업 및 관계자, 시와 자치구 50+사업 담당자들도 함께한다.

서울50+페스티벌은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되며, 50+세대가 참여하고 주도하는 축제다.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어지는 1부 행사는 50+세대가 직접 만들고 꾸미는 공연과 기획전시, 토크콘서트,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로 진행된다.

1부 공연에는 50+세대들의 합창, 댄스, 연주로 꾸며진다. 인디밴드, 비보이, 랩퍼 등도 참가한다. 50+세대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50+드림캐처’가 행사장 입구에서 펼쳐져 이색적인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후 5시부터 시작되는 2부 행사는 50+세대 이야기,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 뮤지션 이은미 축하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2부 행사는 50+세대 당사자를 비롯, 예비세대와 젊은 세대가 바라보는 50+에 대한 생각을 담은 영상을 시사하는 ‘50+공감선언’으로 시작한다. 이어서 마련되는 토크콘서트에서는 ‘50에 떠나는 새로운 여행’을 주제로 50세에 만나게 되는 인생 모멘텀과 후반기 생에 대한 의미를 살펴보고, ‘100시대’를 위해 필요한 새로운 관점과 태도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는 “이번 행사를 통해 50+세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세대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는 장이 됐으면 한다.”며 “이번 서울50+페스티벌이 새롭게 등장한 50+세대의 생각을 이해하고, 더불어 50 이후의 삶을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