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부처 220개 국공립병원 협의체 운영, ‘공공보건의료 발전 기틀 마련’ 기대
9개 부처 220개 국공립병원 협의체 운영, ‘공공보건의료 발전 기틀 마련’ 기대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9.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국가 공중보건 위기 대응과 국가 균형 의료 발전을 위해 복지부를 포함한 9개 부처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220개 공공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공보건의료 발전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공공의료기관은 서울대학병원 등 10개 국립대병원 등 의료기관과 산재의료원, 보훈병원, 경찰병원, 교통재활병원 등 고유 역할에 충실한 의료기관이 포함됐다. 이에 복지부는 협의체 운영이 국가 보건의료 역량 확대를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협의체는 복지부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을 위원장으로 총 9개 부처와 공공의료대표병원장 등 총 16명의 위원이 참여하게 된다.

김 실장은 지난 20일 열린 첫 회의에서 협의체 운영의 필요성, 향후 운영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재난·감염 등 국가 공중보건 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특수기능병원 역할 확대에 따른 특수질환 네트워크 구축, 호스피스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등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김 실장은 “협의체를 통해 관련부처 합동으로 공공보건의료정책 자문, 협의·협력, 발전방안을 마련하게 됨으로써 공공보건의료 발전에 큰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