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추석 연휴, 아프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긴 추석 연휴, 아프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9.2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직 병의원·약국을 전화, 스마트폰 앱, 인터넷 포털로 확인 가능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장기간 추석 연휴(30일~다음달 9일)에 국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동네 병‧의원 이용을 통한 응급실 과밀화를 예방하기 위해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응급실 운영기관 535개소에서는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진료를 받을 수 있으며, 다수의 민간의료기관이 문을 닫는 추석 당일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의료기관은 진료를 계속한다.

우리 동네에서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은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없이 119)를 통해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으며, 오는 29일 오후 6시부터는 응급의료포털 홈페이지(www.e-gen.or.kr)와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연휴기간에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조회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과 약국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 서비스도 제공한다.

복지부는 추석 연휴 동안 중앙‧지자체에 응급의료상황실을 설치해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중앙응급의료센터(국립중앙의료원)에는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을, 전국 40개 재난거점병원에는 재난의료지원팀을 편성해 평소와 다름없이 대형재해와 사고발생에 대비할 예정이다.

한편,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오는 26일,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응급의료센터(경기서남부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해, 추석 연휴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운영계획과 재난의료지원팀 대기 상황을 점검하고, 응급의료 종사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