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장애인용 방송수신기의 불량률이 7.4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삼성전자가 제조·보급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1만2,247대 중 916대가 화면·전원 불량으로 부품교체 또는 교환처리 된 것으로 보고됐다.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은 매년 제작업체를 선정해 시·청각장애인에게 맞춤형 방송수신기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이 사업을 위해 집행되는 예산은 매년 30억 정도이며, 이 중 90%인 약 26억 원이 제조사 수신기 가격으로 지급된다.

  ▲ 지난 3년간 장애인 방송용 수신기 현황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 지난 3년간 장애인 방송용 수신기 현황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수신기를 제작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다.

2014년 삼성전자가 1만2,514대, 2015년 LG전자가 1만2,524대, 2016년에는 삼성전자가 1만 2,247대를 제작했다.

이 중  2014년 22대, 2015년 44대가 교환처리 됐다. 이어 지난해에는 무려 916대가 화면(패널)·전원 문제로 부품교체 또는 교환처리 됐다.

불량률로 따지면 2014년 0.175%, 2015년 0.35%, 2016년 7.4%에 달한다.

삼성전자가 제조한 2014년과 2016년을 비교한다면, 2016년의 불량률이 42배 이상 높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4년과 2015년의 불량률도 일반 가전제품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지만, 2016년의 불량률은 이보다 10배 이상 높다. 불량률이 7.47%라는 것은 가전제조에서 상상할 수 없는 수치.”라며 “0.0024%의 불량률로 205만대의 소환수리를 했던 삼성전자가 불량률 7.47%의 제품을 출고했다는 것은 생산과정에서 기본적인 검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품질관리도 되지 않은 수신기에 매년 26억 원 가량의 세금이 새고 있다.”며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이었어도 이렇게 만들었겠나. 이는 국민의 혈세를 눈먼 돈으로 봤기 때문에 소홀히 만든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