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가 시내 등록된 3~6급의 저소득층 장애인 4,105명에 매월 5만원의 장애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20일부터 상대적으로 정부 지원이 적은 저소득층의 3~6급 장애인 수당 4만원(국·도비)을 1만원 올려 지급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말 3개월분의 추가경정예산 1억2,315만원을 편성했다.

앞서 성남시는 복지부와 사회복지제도 신설 변경 내용에 관한 협의를 마치고, 성남시의회 의결 절차를 밟았다.

지원 대상자는 장애인복지법 제49조에 근거해 만 18세 이상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차상위 계층 가운데 장애 등급 3~6급이다.

1~2급 저소득층 장애인은 장애수당(월 4만 원) 외에도 장애인 연금, 사회적응 활동, 의료기, 재활보조기구 등 다양한 지원이 이뤄져 이번 1만원 추가 지원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성남시 장애인복지과 김제균 과장은 “3~6급 저소득층 장애인은 상대적으로 지원이 적은 데다 취업도 어려워 정부 지원금(4만 원)만으로 기본 생활을 할 수 없는 형편.”이라며 “예산 범위 안에서 추가 지원금을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