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들, 서울로7017에서 일일장터 개최
학교 밖 청소년들, 서울로7017에서 일일장터 개최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1.0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여성가족부와 함께 지난달 31일 서울로7017에서 학교 밖 청소년들의 상담, 교육, 진로지원을 위한 체험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일일장터 형식으로 펼쳐질 이번 행사는 창업과 경제활동에 관심이 있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중심이 된다.

실물경제체험 ‘뻔뻔비즈(FUN FUN BIZ)’는 청소년들이 직접 생산자가 돼 실제 모의창업현장에서 물건을 선정하고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세상을 보는 경제 시각을 확대하고 자신의 꿈을 준비하는 동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 소속된 70여 명의 학교 밖 청소년들은 경제전문가로부터 사전 경제교육을 받았으며 회사설립과 절차, 마케팅, 회계 등 전체 시장경제의 흐름을 이해하는 기회를 가졌다.

창업 기획회의를 통해 판매 물품을 선정해 기획, 생산, 마케팅, 판매 준비를 하였고 행사 당일에는 서울로7017에 4개의 독립적인 창업공간(세개이쏘, 할로위너, 많이사조, madein청소년)를 설치해 일일장터 형식으로 운영됐다.

판매품목은 청소년들이 직접 만든 비누, 귀걸이 등 다양한 공예용품과 휴대용 보온용품, 추억의 간식류, 핸드폰 사진인화, 할로윈 컨셉 페이스페인팅 등이다.

경제체험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교육 향상을 위한 장학금과 사회 기부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서울시 이창석 청소년정책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학교 밖 청소년들이 합리적인 경제관념을 형성하고 자신의 꿈을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건강한 서울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