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원걸 사무국장과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가 ‘2018 장애어린이‧가족 통합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푸르메재단  
▲ (왼쪽)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원걸 사무국장과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가 ‘2018 장애어린이‧가족 통합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푸르메재단

푸르메재단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과 장애어린이‧가족을 통합 지원하기 위한 업무 협약식이 8일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재단에서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원걸 사무국장,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추진하는 ‘2018 장애어린이‧가족 통합 지원사업’은 희귀난치 어린이와 성장기 장애어린이에게 적절한 재활치료의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 자녀를 돌보는 부모‧가족의 경제‧정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사업은 희귀난치 어린이 의료비 지원, 장애어린이 재활치료비 지원, 비장애형제‧자매 교육비 지원, 부모 심리‧상담치료비 지원, 가족여행 부문으로 실시된다.

협약에 따라 푸르메재단은 지원 대상자 선정과 전체 사업을 관리‧운영하고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카드사 소멸포인트로 조성된 사업 기금 3억2,0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김덕수 이사장은 “장애어린이와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부모와 비장애형제들도 함께 행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신용카드 업계의 사회 책임을 다하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경학 상임이사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꾸준한 재활치료를 통해 성장하고 장애 자녀를 둔 가족들도 힘을 내서 넓은 세상을 적극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푸르메재단은 다음달 중순까지 사회복지기관(시설‧단체 포함), 의료기관, 지방행정기관 등 장기적인 사례관리가 가능한 기관을 통해 전국의 만 18세 미만의 경제 형편이 어려워 재활치료 사각지대에 놓인 희귀난치 어린이와 장애어린이 60여 명을 선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