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원맞춤훈련센터 개소식 참석한 사람이 센터 앞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 창원맞춤훈련센터 개소식 참석한 사람이 센터 앞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기업에서 실제 원하는 훈련분야와 직종을 개설해 현장에 대응할 수 있는 장애인 인력을 양성·지원하기 위해 지난 8일에 창원맞춤훈련센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창원 맞춤훈련센터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공단 정대순 기획관리이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창원지청 강요원 지청장, 창원시의회 김종대 부의장, 경상남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우중길 회장 등과 장애인 훈련생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창원맞춤훈련센터는 사업체가 밀집되고 훈련접근성이 높은 도심지 내에 위치해 기업 현장의 기술변화와 인력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기업이 요구하는 장애인 현장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됐다.

현재 창원맞춤훈련센터는 창원경상대병원, BNK경남은행, 한국시설안전공단, 나라엠앤디, 웨이닝코리아 등과 협약을 맺고  맞춤훈련과정을 개설해 기업이 원하는 우수한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개소식에 참석한 정대순 기획관리이사는 “공단이 운영하는 장애인직업능력개발원은 모두 도심 외곽에 위치해 훈련접근성이 떨어져 직업훈련을 희망하는 장애인의 요구에 대응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며 “훈련 접근성이 우수한 도심지에 장애인 전용 훈련기관을 설립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단은 앞으로 기업체와 장애인들에게 맞춤훈련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권역별로 훈련센터를 확충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