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휠체어럭비 박우철 후원협약식에서 SRC병원 김형빈 부원장(오른쪽)이 박우철 선수에게 후원금 보드를 전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휠체어럭비 박우철 후원협약식에서 SRC병원 김형빈 부원장(오른쪽)이 박우철 선수에게 후원금 보드를 전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2017년 8월 IPC ‘이달의 선수’로 선정돼 화제를 모았던 휠체어럭비 박우철(18) 선수의 후원협약식이 지난 10일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렸다.

이날 후원 협약식은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팀닥터로 재직하며 장애인체육에 관심을 가져온 SRC병원의 김형빈 부원장과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훈련원장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형빈 부원장은 이번 후원협약을 통해 박우철 선수에게 매월 100만 원씩 4년간 총 4,8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형빈 부원장은 “2010년부터 이천훈련원 팀닥터를 하며 장애인스포츠도 정말 흥미진진하고 매력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큰 대회가 있을 때만 언론에 잠깐 비쳐져 안타까웠다. 의료적 지원으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에 집중했으나 한동안 병원 일로 장애인체육에 관심을 갖지 못했다. 그러던 중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과 정진완 훈련원장이 유망주에게 지원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며 “큰 금액은 아니지만 박우철 선수의 미래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박우철 선수는 “도쿄 패럴림픽에서 휠체어럭비 사상 첫 출전권을 따내고 메달 획득까지 이루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현재 고등학교 3학년인 박우철 선수는 중학교 2학년 때 누나의 권유로 휠체어럭비를 접하고 휠체어끼리 부딪치며 격렬한 경기를 펼칠 수 있는 휠체어럭비의 매력에 빠졌다. 지난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은메달에 이어, 2017년 8월 뉴질랜드에서 개최된 2017 IWRF 휠체어럭비 아시아선수권 대회에서 MVP를 차지하고, 같은달 IPC ‘이달의 선수’로 선정되는 등 스타플레이어로 급부상하고 있다.

  ▲ 휠체어럭비 박우철 선수가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경기하는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 휠체어럭비 박우철 선수가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경기하는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