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충청남도 장애인체육회  
▲ 논산계롱교육지원청 문일규 교육장과 충남장애인체육회 박노철 사무처장이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충청남도 장애인체육회

충청남도장애인체육회(이하 체육회)가 논산계룡교육지원청과 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위한 ‘거점형 학교체육시설 지정’ 업무협약을 지난 10일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장애인체육 지원에 열악한 장애인체육 시군지부 미 설립 지역인 논산시 장애인들의 체육 활성화를 위해 추진됐다.

체육회에 따르면, 현재 충청남도는 지역 내 장애인 교실, 동호회(클럽) 참여자의 체육관 사용에 많은 제약이 따른다. 이에 체육회는 논산계룡교육지원청에 거점형 학교체육시설 지정 사업을 제안했고, 지역 반월초등학교가 수락 해 3개 기관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 라 반월초등학교 체육관은 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위해 주2회 이상 지역 내 장애인부모회 자녀들과 지역 장애인 당사자들에게 우선 사용을 지원한다.

체육회 박노철 사무처장은 “공공체육시설은 물론이고, 학교체육시설도  장애인단체나 동호회(클럽)가 시설 담당자를 직접 접촉 해 시설을 대관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장애체육인들의 체육관 접근성과 체육활동  참여기회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체육회는 앞으로 논산시를 시작으로 도내 15개 시군에 ‘거점형 학교체육시설 지정’ 사업을 지속, 확대 추진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