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응급잠자리·안전·건강… 겨울철 노숙인 보호대책 가동
서울시, 응급잠자리·안전·건강… 겨울철 노숙인 보호대책 가동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7.11.2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까지 거리순찰 확대, 취약자 보호 등 노숙인 겨울철 보호대책 가동

서울시는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노숙인 및 취약계층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겨울철 대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응급잠자리 1,336명 ▲거리상담반 운영 ▲중증 질환자 79명 집중관리 ▲24시간 노숙인 위기대응콜센터 운영 등이다.

먼저 응급잠자리의 경우 거리노숙인 이용시설인 종합지원센터와 일시 보호시설 등을 활용한다. 고시원 등 임시주거 110개 등을 연계, 최대 1,336명까지 응급잠자리를 상시 제공한다.

지난 겨울철의 경우 1일 평균 응급잠자리 이용자는 805명이었으나, 연말 서울역 등에서 산발적으로 이뤄지는 민간구호단체의 구호품 지급, 선교활동 등으로 타 지역 노숙인이 서울로 유입되는 경우도 많아졌다. 이를 고려, 응급잠자리를 이전보다 더 확보했다.

또한 36개조 89명의 노숙인 순찰·상담반을 편성해 서울시 주요 지역에서 매일 2~4회 거리순찰 및 상담활동을 진행하며,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에게 시설입소, 응급잠자리를 안내하고 건강이 좋지 않은 노숙인은 병원 치료를 지원한다.

거리 노숙인들이 한파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시설입소·응급잠자리 입실을 우선 안내하고, 이를 거부하는 경우 침낭이나 매트, 핫팩, 따뜻한 차 등 구호물품을 지급하고 있다.

한파 특보 시에는 시 직원과 시설직원 등 상담반이 보강돼 최대 50개 조 112명의 상담반이 운영된다.

특히 거리노숙인 중에도 고령이나 중증질환자 등을 별도로 선정해 시설·상담원간 상호 공유하며 이들의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 전문 보호시설 또는 병원으로 안내하고 있다.

한편, 노숙인 및 취약계층 보호대책의 일환으로 서울시는 겨울철을 맞아 20일 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 공동주관으로 임대주택 입주자, 단체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김장나눔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함께 만드는 김장김치 15,000kg은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지원으로 노숙인 시설에서 운영 중인 임대주택 입주자 및 시가 제공한 고시원 등 임시거처에 거주중인 거리노숙인 및 노숙위기계층 등에게 배분할 계획이다.

한편 시민의 도움이 위기상황의 노숙인을 살릴 수 있다. 서울시 노숙인 위기대응콜센터는 겨울철 대책기간 동안 비상체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발견한 시민이 24시간 중 어느 때나 노숙인 위기대응콜센터(1600-9582(구호빨리))로 신고하면 관련 정보를 제공하거나 시설 상담원이 현장에 나가 구호 조치를 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