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총, 내년 장애계 5대 정책과제 발표
한국장총, 내년 장애계 5대 정책과제 발표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7.11.2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총 이대섭 공동대표 "정책과제의 장애계 협력을 통한 이행을 강조"
▲ 한국장총은 지난 16일~17일 진행된 전국장애인지도자대회서 내년도 5대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한국장총은 지난 16일~17일 진행된 전국장애인지도자대회서 2018년도 5대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하 한국장총)은 지난 16일~17일 충북 제천에서 진행된 전국장애인지도자대회에서 내년도 장애계 5대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5대 과제는 ▲제7대 지방선거 장애인연대 활동 ▲장애등급제 폐지 추진에 따른 장애계 공동 대응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장애인 최저임금 보전 및 고용안정정책 강화 ▲고령장애인 지원 대책 마련 등이다.

한국장총은 제7대 지방선거 장애인연대 활동은 지방선거 후보자와 정당에 장애인 정책공약화를 통한 정책현안 해결 내실화, 당사자의 직접 정치참여 제도화, 후보자 정보습득과 투표환경 보장을 위한 장애인 참정권 환경 개선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장애등급제 폐지 추진에 따른 장애계 공동 대응은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단계적 구상도에 장애계·정부 합의안을 도출하고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위해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당위성에 대한 사회적 공론화와 법률 제정 촉구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장애인 최저임금 보전과 고용안정정책 강화는 장애인 근로자의 최저임금 국가 보전의 당위성과 구체적 방안을 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고령장애인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고령화단계로 가고있는 장애인계층에 유형별, 생애주기별 지원체계와 복지서비스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정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장총은 내년도 장애인정책 활동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10월, 회원단체 31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지난 7일 한국장총 공동대표단 회의를 통해 5대 활동과제를 선정했다.

한국장총 이대섭 공동대표는 “장애인단체 핵심 역할은 연대를 통한 대안 마련.”이라며 “장애당사자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 이슈에 장애계가 공동 대응해 장애계 현안을 해결해나가는데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내년 지방선거를 대비해 지역별 장애인선거연대를 발대할 것을 결의하고, 12개 지역(부산, 인천, 광주, 대전,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남, 경북, 경남, 제주)의 대표자가 지역별 선거연대를 발대하기로 서명했다.

이들은 지역별 현안에 맞는 장애인 공약 개발, 참정권 보장 운동, 장애인 정치참여 확대를 통한 정치세력화를 이뤄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