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기독대학교에서 서울광역치매센터와 은평구 치매지원센터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체결을 맺고 현판식을 가졌다. ⓒ이현주 기자  
▲ 5일, 서울기독대학교는 서울광역치매센터와 은평구 치매지원센터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체결을 맺고 현판식을 가졌다. ⓒ이현주 기자

서울기독대학교가 지난 5일 서울기독대학교 본관에서 서울광역치매센터와 은평구치매지원센터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서울기독대학교 이강평 총장을 비롯해 법인관계자와 전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협약을 통해 앞으로 양 기관은 치매이해교육을 통한 치매 파트너 양성, 치매선도대학 선정에 따른 적극적 활동 협조, 인간 존중과 치매 친화적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인재 양성과 상호 교류 등의 사업을 함께 시행해나가게 된다.

아울러 치매 관련 학술, 교육, 봉사, 연구 분야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서울서북지역의 치매관리사업 효율성 제고와 상호 협력 관계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사업 담당자인 신노년헬스케어선도연구소 우국희 소장은 “서울기독대학교는 사회복지 중심대학을 표방하고 연구소를 통해 치매를 포함한 보건의료복지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 봉사, 연구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 첫 번째 사업으로 지역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수화 노래로 함께하는 치매예방교육’을 무료로 실시하고 대학 도서관에 치매도서관인 ‘테마서가’를 열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기독대학교는 지난 10월 치매극복선도대학으로 지정돼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에서 관리하는 인증번호를 부여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