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이동통신 요금 1만1,000원 추가 감면
저소득층 이동통신 요금 1만1,000원 추가 감면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2.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오는 22일부터 저소득층 이동통신 요금감면 확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저소득층 요금감면 확대에 따른 대상자별 감면액 변화를 살펴보면, 먼저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는 기본 감면액이 1만5,0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월 최대 감면액은 2만2,500원에서 3만3,500원으로 1만1,000원 상향된다.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차상위계층은 기본 감면액 1만1,000원이 신설되고, 월 최대 감면액은 1만500원에서 2만1,500원으로 1만1,000원 상향된다.

이미 감면을 수혜 받고 있는 저소득층(약 85만 명)은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시행일로부터 개편된 요금감면을 적용받게 된다.

감면을 받고 있지 않은 저소득층은 별도 증빙서류 없이 본인신분증(주민등록증 등)만 지참해 가까운 이동통신사 대리점 또는 주민센터를 방문·신청하거나,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복지로(www.bokjiro.go.kr), 정부 24(www.gov.kr)로 신청하면 요금감면을 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보다 많은 대상자들이 통신요금 감면을 수혜 받을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 등과 협조해 통신요금 감면제도에 대한 홍보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개편 제도가 본격 시행되면, 저소득층 요금 감면자 수가 약 136만 명까지 증가해, 연간 통신요금 감면액이 현재에 비해 약 2,561억 원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