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서 배우는 어린이 환경 체험교육
놀면서 배우는 어린이 환경 체험교육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7.12.1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벽에 코를 박고 열심히 보는 아이들, 작은 동그라미 안에 들어간 행성들이 손에 잡힐 것만 같아 신기합니다.

행성을 누르자 레이저 별이 쏟아지고, 인공위성이 나오거나 외계인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캄캄한 밤, 건물의 불을 켜자 낮인 줄 착각한 매미가 힘차게 울어댑니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에 열리고 있는 체험전시로 별나라 여행과 대기오염, 빛공해 등을 주제로 꾸며졌습니다.

(pip)[인터뷰] 신수정 / 어린이집 교사

체계적으로 공간이 마련돼있는 곳에서 주제에 맞게 아이들이 할 수 있으니까 공부나 이런 것이 아니라 놀이니까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에서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과 식물을 주제로 한 인터렉티브 미디어 체험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 손에서 색색깔로 되살아난 고슴도치와 도롱뇽, 청호반새가 스크린 속 밀림에서 뛰놉니다.

[인터뷰] 박지혁(7세) / 안성시 대덕면

도마뱀이랑 새를 그려서 선생님한테 줬는데 TV에 나와서 좋았어요

직접 그린 동물을 스캔해 대형 스크린으로 전송시켜볼 수 있고, 화면을 가득 채운 쓰레기와 매연을 터치해 환경 보호 미션에 참여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전지영 /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학예팀장

아이들이 손쉽게 부담 없이 경기도의 멸종위기 동물이 뭐가 있을까

식물이 뭐가 있을까를 자연스럽게 놀이처럼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경기지역 어린이박물관이 아이들이 신나게 놀 수 있는 놀이터이자 학습할 수 있는 배움터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뉴스제공: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