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온라인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서비스 개시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온라인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서비스 개시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2.1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지원서비스 이용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새롭게 구축하고 지난 13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는 경력단절여성에게 상담·훈련·취업연계·사후관리 등 종합 취업지원서비스 제공하는 곳이다. 온라인 서비스 개시로 그동안 인근 새일센터를 직접 찾아가야 받을 수 있었던 상담과 각종 일자리 정보, 직업교육훈련 내용과 모집일정 확인, 인턴십 신청 등을 모두 집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 화면은 크게 일자리정보·직업교육훈련·새일여성인턴·온라인경력개발센터로 구성됐다. 일자리정보란에서는 희망하는 지역과 직종, 또는 구인기업별로 검색이 가능하다.

직업교육훈련의 경우 각 새일센터에서 운영하는 교육내용, 교육일정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며 교육신청도 바로 할 수 있다. 새일여성 인턴 신청도 오프라인과 병행해 진행된다.

또한 기존 ‘온라인경력개발센터(꿈날개)’에서 제공하는 458종의 온라인교육과 1:1 경력관리지도(커리어코칭) 등 다양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함께 연계해 제공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시설 종사자 내부용으로 사용됐던 기존 새일센터 홈페이지는 서비스를 새롭게 구축해 종사자들이 사용하는 내부시스템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경력단절여성이 새일센터를 통해 참여한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취업정보 등의 정보를 종사자가 한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신설된 ‘새일소리함’ 코너를 통해 종사자들이 겪는 현장의 어려움, 건의사항 등을 실시간으로 수렴해 정책 개선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온라인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서비스는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민생불편을 해소해 경력단절여성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올해 말까지 시범운영을 걸쳐 내년부터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여가부 윤세진 경력단절여성지원과장은 “매년 약 38만명 이상의 경력단절여성들이 새일센터를 방문해 약 15만명 정도가 취업에 성공하고 있다.”며 “이제 온라인으로 더욱 많은 경력단절여성들이 보다 편리하고 손쉽게 취업지원서비스를 받고 재취업에 성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